top of page
 
한의사 강영재
한의사 강영재의 집이 영화 “북경반점”의 영화 세트장으로 쓰이게 되어 그의 모든 물건을 집 밖으로 내놓아야 만 했다.

오래된 한약재, 그가 모아 놓았던 물건들, 한의사이었던 그의 아버님의 물건들, 신기하기만 했던 먼지에 쌓인 모든 것들을 촬영했다.  사진가 김보섭은 청관 이전에 중국 동네가 어떠했는지를 한의사 강영재를 통해 사진으로 표현하고 있다.
bottom of page